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Mantrica - Anant Jesse 오쇼 라즈니쉬의 산야신, 명상가 아난트 제쎄 - 산스크리트 힌두교 만트라 요가음악 사바사나 음악 포함
힌두교 만트라 Savasana - Supreme Stillness 12분 사바사나 요가음악 배경음악 적합 / 아난트 제쎄(Anant Jesse) 오쇼 산야신




Mantrica
Anant Jesse
레이블: Satonic / EthereanMusic
발표: 2001년

산스크리트 힌두교 경전으로부터의 주옥 같은 만트라


록밴드 드라마라마(Dramarama)의 드러머로 음악을 시작해서 인도의 영성에 감화 받아 오쇼 라즈니쉬의 산야신이 되어 요가와 명상의 삶에 들어선 아난트 제쎄의 힌두교 만트라 음악집.


인도 대나무 피리 반수리Bansuri 연주자 스티브 곤(Steve Gorn), 사로드Sarod 연주 자 친마야 던스터(Chinmaya Dunster), 인도 현악기 사랑기Sarangi 연주자 라메쉬 미쉬라(Ramesh Mishra) 등 유수한 인도 영성 음악가들이 참여한 작품.


만트리카 앨범의 1번 트랙 Sri Rudram은 호주의 뉴에이지 음악 레이블 <뮤직 모자이크(Music Mosaic)>이 2008년에 발매한 만트라 선곡집 Urban Mantra에 수록되기도 했다.


Urban Mantra 앨범에는 프렘 조슈아, 데바 프레말 등 오쇼 산야신을 비롯한 유명한 명상음악가들의 음악들이 담겨 있다.


5번 트랙 사바사나는 요가 수행 시간에 수행을 마무리하는 사바사나 음악으로 널리 사용되고 있는 곡.


Tracklist

1. Sri Rudram - In Celebration of the Source 7:57
2. Shiva Manasa Puja - An Offering of Light Back to Light 7:43
3. Maha Mrtyunjaya Mantra - The Victory of Immortality 11:21
4. Mangalya - The Grace That Holds the Earth 12:27
5. Savasana - Supreme Stillness 12:59


Mantrica 음반 구입하기 → tantra.kr/surl/P/911

수입·판매원: inMusic 인뮤직 inmusic.com / 판매처: 명상음악, 명상문화상품 전문점 탄트라 tantra.kr

Mantrica 음반 제작에 참여한 음악가들


호주의 뉴에이지 음악 레이블 "뮤직 모자이크(Music Mosaic)"에서 발매한 만트라 명상음악 모음집 <어반 만트라 Urban Mantra>



inMusic ® Inner Peace Through Music & Sound
inMusic 인뮤직 블로그 blog.inmusic.com - 명상음악·뉴에이지 전문 레이블 & 사운드 웍스 | 명상, 요가, 대안사상, 음악, 인도 이야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성의 전당 2018.11.20 2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저는 지성의 전당 블로그와 카페를 운영하고 있는데,
    오쇼 글이 있어서 댓글을 남겨 보았습니다.
    제가 또 댓글을 달았다면 죄송합니다.
    인문학 도서인데,
    저자 진경님의 '불멸의 자각' 책을 추천해드리려고 합니다.
    '나는 누구인가?'와 죽음에 대한 책 중에서 가장 잘 나와 있습니다.
    책 내용 중 일부를 아래 글로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제 블로그에 더 많은 내용이 있으니 참고 부탁드립니다.

    정보를 드리는 것뿐이니
    이 글이 불편하시다면 지우거나 무시하셔도 됩니다.
    ---

    인식할 수가 있는 ‘태어난 존재’에 대한 구성요소에는, 물질 육체와 그 육체를 생동감 있게 유지시키는 생명력과 이를 도구화해서 감각하고 지각하는, 의식과 정신으로 나눠 볼 수가 있을 겁니다.

    ‘태어난 존재’ 즉 물질 육체는 어느 시점에 이르러 역할을 다한 도구처럼 분해되고 소멸되어 사라지게 됩니다. 그리고 그 육체를 유지시키던 생명력은 마치 외부 대기에 섞이듯이 근본 생명에 합일 과정으로 돌아가게 됩니다. 그리고 육체와의 동일시와 비동일시 사이의 연결고리인 ‘의식’ 또한 소멸되어 버리는 것입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추후에 보충설명을 드리겠습니다.

    이러한 총체적 단절작용을 ‘죽음’으로 정의를 내리고 있는 것입니다.

    따라서 감각하고 지각하는 존재의 일부로서, 물질적인 부분은 결단코 동일한 육체로 환생할 수가 없으며, 논란의 여지가 있지만 ‘의식’ 또한 동일한 의식으로 환생할 수가 없습니다. 그러나 정신은 모든 물질을 이루는 근간이자 전제조건으로서, 물질로서의 근본적 정체성, 즉 나타나고 사라짐의 작용에 의한 영향을 받을 수가 없는 것입니다.
    다시 말해서 나타날 수도 없고, 사라질 수도 없으며, 태어날 수도 없고, 죽을 수도 없는 불멸성으로서, 모든 환생의 영역 너머에 있으므로 어떠한 환생의 영향도 받을 수가 없는 것입니다. 이것은 정신에 대한 부정할 수가 없는 사실이자 실체로서, ‘있는 그대로’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본체에 의한 작용과정으로써 모든 창조와 소멸이 일어나는데, 누가 태어나고 누가 죽는다는 것입니까? 누가 동일한 의식으로 환생을 하고 누가 동일한 의식으로 윤회를 합니까?

    정신은 물질을 이루는 근간으로서의 의식조차 너머의 ‘본체’라 말할 수가 있습니다.
    그러나 윤회의 영역 내에 있는 원인과 결과, 카르마, 운명이라는 개념 즉 모든 작용을 ‘본체’로부터 발현되고 비추어진 것으로 받아들이지 않고, 자기 자신을 태어난 ‘한 사람’, 즉 육신과의 동일성으로 비추어진 ‘지금의 나’로 여기며 ‘자유의지’를 가진 존재로 착각을 한다는 것입니다. 이에 따라 ‘한 사람’은 스스로 자율의지를 갖고서, 스스로 결정하고 스스로 행동한다고 믿고 있지만 태어나고 늙어지고 병들어지고 고통 받고 죽어지는, 모든 일련의 과정을 들여다보면 어느 것 하나 스스로 ‘책임’을 다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책임을 외면하기 위해 카르마라는 거짓된 원인과 결과를 받아들이며, 더 나아가 거짓된 환생을 받아들이며, 이 과정에서 도출되는 거짓된 속박, 즉 번뇌와 구속으로부터 벗어나고자 환영 속의 해탈을 꿈꾸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니 저는 ‘나는 누구이며 무엇이다’라는 거짓된 자기견해 속의 환생과 윤회는, 꿈일 수밖에 없다는 것을 자각하고 있습니다. 더불어서 ‘누구이며 무엇이다’라는 정의를 내리려면 반드시 비교 대상이 남아 있어야 하며, 대상이 남아 있는 상태에서는 그 어떠한 자율성을 가졌다 할지라도, ‘그’는 꿈속의 꿈일 뿐이라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아무리 뚜렷하고 명백하다 할지라도 ‘나뉨과 분리’는 실체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저는 ‘나’에 대한 그릇되고 거짓된 견해만을 바로잡았을 뿐입니다.

    https://blog.naver.com/ecenter2018